낼나사이다 vol.1


따뜻한 차 한잔과 시 읽기 좋은 오후

가을은 뭐니뭐니해도 독서의 계절이죠!

두꺼운 책 한 권이 부담스럽다면 따뜻한 차 한 잔 마시며 시 한 편 읽는 여유라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?

다가오는 겨울,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

오늘 본 영화의 감동, 이대로 흘려 보내긴 너무 아까워요.

몽글몽글한 기분을 표현해줄 빈티지 무드 스티커와 함께 여운을 기록해봐요!

보고 싶은 사람이 많은 요즘입니다

아무래도 올 가을엔 보고 싶은 사람이 더 많아질 것 같아요.

그리운 사람들을 생각하며 글을 끄적여보는 건 어떨까요?


낼나사이다 지난호 보기